현대장례절차

  •  
  • 장례문화
  • 현대장례절차
장례절차안내

현대에서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3일장을 기본으로 하므로 사망 후 당이로 수시를 행하게 되고, 사망한 다음날
습을 행하며 습이 끝나면 소렴을하고 입관까지 하게 되어 염습의 과정이 2일째 한꺼번에 이루어지고,
3일째 발인을 하게 된다.

[준비물] 수시복, 탈지면, 끈, 수건, 홑이불, 환자용 기저귀, 병풍, 상, 촛대(초), 향로(향), 사진, 긴 자
임종을 맞이 하면서 탈지면, 붕대나 끈(면이나 베, 또는 종이도 가능), 홑이불 등을 준비하여 운명 후의 수시에 대비한다. 수시란 시신을 바르게 한다는 뜻으로 시신이 굳어지기 전에 수족(手足)을 골고루 주물로 굽힘이 없이 바르게 펴고 묶어 주는 절차를 말한다. 환자가 무릎이나 다른 부위가 굽어진 상태로 운명하였을 경우 수의를 입히거나 입관 시킬 때 어려움을 겪게 되므로 임종 후 바로 반듯이 해 주어야 한다.
  • 운명을 확인하고 나면 먼저 눈을 감기고 배설물을 치운 후 몸을 깨끗이 한다.
  • 몸이 굳어지기 전에 팔다리를 반듯이 편다. 이미 굳어져 잘 펴지지 않으면 더운 물이나 따뜻한 수건으로 주물러 잘 펴지 도록하여 반듯하게 한 다음 정갈한 옷 (수시복, 수세 복)으로 갈아 입힌다. 수시복은 이 때를 대비해 평소에 준비해 놓은 옷이나 고인 이 입던 옷 중에서 깨끗하고 편안한 옷을 이용해도 좋으며, 운명시의 옷이 정갈하다면 그대로 이용하기도 한다. 예부터 내려오거나 특별히 정해져 있거나 권장되고 있는 수시복은 없다고 하겠다.
  • 머리를 낮은 베개로 반듯하게 괴고 동쪽으로 향하게 한다.
  • 두팔과 손을 바르게 펴서 배 위에 공수한 모양으로 올려놓은 다음 면이나 베로 만든 끈 또는 종이로 만든 끈을 이용하여 동여 맨다. 동여 맬 때는 양끝을 합쳐서 매듭을 짓지 않고 끈을 몇 번 비틀어서 한쪽으로 끼워 놓는다. 끈을 풀 때 잡아 당기기만 하여도 풀릴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 양 어깨, 팔꿈치, 무릎과 정강이 부위를 동여맨다.
  • 발목을 정상으로 굽혀서 고정시켜 동여매고 지금까지 맨 방향과 직각으로 하여 손의 끈과 연결하여 준다. 두 손의 엄지가락과 두 발의 엄지가락을 묶어 수족의 끈을 마주 잡 아매기도 한다.
  • 탈지면으로 코, 귀 등을 막아 준 뒤(일은 최근에는 환자용 종이기저귀를 채우는 것으로 대신하기도 한다.) 턱이 처지지 않도록 햇솜이나 생베, 수건등으로 보공을 만들어 턱을 받쳐준다.
  • 시신을 수세포(홑이불)로 덮은 후 머리와 다리 부분의 이불을 안쪽으로 말아 마무리하고 벽쪽으로 모신다.
  • 병풍으로 시신을 가리고 상을 차린 다음 고인의 사진을 올려 놓고 촛대와 향로를 놓은 다음 촛불을 켜고 향을 피운다.

카피라이트